조금 다르게 본, 푸르스름한 낙원의 밤 (약스포)

보우하사 2021.04.22 17:11 조회 수 : 15

N컷] 베니스 초청 '낙원의 밤', 엄태구·전여빈·차승원 캐릭터 포스터


제주도 하면 뭐가 떠오르세요?


공항을 나서는 순간 예고 없이 덥쳐 오는 후덥지근한 남국의 공기,

새파란 하늘과 따가운 햇살, 눈이 시리게 보석처럼 반짝이는 초록 바다.

우연히 올려다 본 밤 하늘에 숨막히게 흩 뿌려진 굽이치는 별의 물결.


그런데, 이 영화 <낙원의 밤>에서 제주도 풍경은 좀 이상해요.

내내 비가 오고 흐리거나, 맑은 날인데도 푸르스름한 막을 통해 보는 듯합니다.

마치 해가 뜨기 전 아주 이른 새벽이나, 해가 진 후의 짙은 어둠 직전 같습니다.

어느 쪽일까요?


사랑하는 이를 잃어본 사람은 아마도 알 겁니다.

가슴 한 곳이 너무 아프다는 재연, 초점 잃은 공허한 눈을 한 태구의 마음을.

상실의 고통과 사무치는 그리움, 부조리한 세상 속 무력감과 울컥 올라오는 향할 곳 없는 분노.

소중한 것을 모두 잃은 이에게, 

낙원은 더 이상 반짝이지도 따뜻하지도 않은 푸르스름한 회색의 밤 언저리입니다.


혼자 남겨진 괴로움에 녹색 소주병을 여럿 비워도 고통스러운 밤은 끝날 줄을 모르네요.

살아 있는 것도, 죽은 것도 아닌 계속되는 푸르스름한 밤의 시간을 어떻게든 허위 허위 버텨내야만 합니다.

이 곳은 낙원도 지옥도 아닌 연옥이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낱같은 삶에 대한, 서로에 대한 미련을 이어주는 존재로 붉은 물회가 있습니다.

새콤 달콤 시원 비릿한 물회를 입안 가득 채우며 비로소 아직 살아 있음을 실감합니다.

아직 누군가와 나눌 무엇이 내게 있음을 깨닫습니다.


한편, 이 부조리한 푸르스름한 회색빛 밤의 세상에서 흰 옷 입은 마이사(차승원)는 차라리 구원입니다.

약속은 지켜지고, 빚은 이자까지 포함되어 '계산'되라라는 믿음은 마지막 남은 모든 것을 걸 수 있게 하는 희망입니다.

절대적인 폭력의 상징으로, 정당한 고통의 원칙에서 자신조차 자유롭지 않은,

웃기게 화나있는 순백의  살벌한  구원자라니!


그 순백의 구원 희망은 붉은 피의 세례로 시작되고 완성됩니다. 

터져 솟구치는 뜨거운 붉은 피는 방금 까지 살아 있었던 것의 존재를 역설적으로 증명합니다.


부조리한 세상은 피의 구원으로 인과의 섭리를 되찾고,  푸르스름한 회색빛  낙원의 밤은 새벽을 지나 끝을 맞이합니다.

공기는 따뜻함을, 바다는 눈부심을 되찾고,  이제... 편안합니다.



"시간은 공간보다 위대하다" 

- 프란치스코 교황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8 사당동 총회신학교 나거네 2022.03.15 1119
687 디엘 무디 나그네 2022.03.13 1042
686 위대한 이승만정신 나그네 2022.03.13 1028
685 석양 file 나그네 2022.03.10 48
684 독기품은 여전사 제니 보우하사 2021.07.19 1057
683 신난 한예슬누님 슴부먼트 보우하사 2021.06.03 59
682 KIA 마음 편하게 보니까 좋은 결과가 나오는군요 보우하사 2021.06.03 47
681 나미춘 윤태진 호구되다? 보우하사 2021.06.02 53
680 벤 시몬스 "올 시즌 MVP는 조엘 엠비드" 보우하사 2021.06.02 46
679 [루나의 EPL 이야기] 일요일 밤 - 월요일 새벽 - 경기 프리뷰!!! 보우하사 2021.05.31 50
678 [스포]낙원의 밤 짧은 개인평. 보우하사 2021.05.31 44
677 전세계 역대 영화 흥행순위 TOP 100 (퀴즈) 보우하사 2021.05.30 51
676 티파니, 연습실에서도 빛나는 보우하사 2021.05.30 20
675 차승원은 조연으로 힘빼니 연기가 참 좋네요 보우하사 2021.05.27 16
674 요키시 상대로 점수 못뽑고 원사이드하게 지는가 했는데 보우하사 2021.05.27 14
673 설하윤 보우하사 2021.05.01 19
672 토론토 양키스전 위닝 비셋 끝네기 홈런 보우하사 2021.04.30 16
671 클리퍼스, 커즌스와 두 번째 10일 계약 체결 보우하사 2021.04.29 15
670 ‘시카고 간판’ 잭 라빈, 2022년에 FA될 가능성↑ 보우하사 2021.04.27 31
» 조금 다르게 본, 푸르스름한 낙원의 밤 (약스포) 보우하사 2021.04.22 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