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신학 대구캠퍼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신학 대구캠퍼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신학 대구캠퍼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신학 대구캠퍼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신학 대구캠퍼스  

무당벌레

꽃자리2018.12.31 12:38조회 수 7댓글 0

    • 글자 크기

yi6kLTE.jpg

?

무당벌레

?

무당 벌레는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른체

무슨 볼 일이 급한지

아직도 저쪽 끝으로

서둘러 기어가고 있다.

?

휴지로 닦아내려다 냄새를 맡는다.

갓 잘나낸 푸른 잎사귀의

풋풋한 향내가 진동하고

나는 은근히 그 향내를 즐긴다.

?

잠시 가만히 있던

그가 정신을 차렸는지

어디론가 기어가기 시작한다.

무당 벌레의 축축한 진액이

손 끝에 묻어 있다.

?

나도 당황하여 그의 뒤집혀진 몸을

엄지와 검지로 집으려 하지만,

여러 차례 미끄러진다.

마침내 나는 그의 몸을 집어

베란다 끝쪽에 집어 던진다

?

무당 벌레가 날아 들어왔다.

어찌 내 무릎에 불시

착륙을 했는지 모를이다.

그도 모를일이라는 듯, 뒤집어진 채

당황하며 날개를 퍼득거린다.

꽃자리 (비회원)
    • 글자 크기
계절은 돌고 돌아 (by 꽃자리) 누가 혼자인 삶을 (by 꽃자리)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12... 36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