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본문시작

Tc8eqs1.jpg

?

가볍고도 무거운것 사랑

?

그리움은 많은 날을 뜀박질하며

계곡을 내려와 강 하구에

몸 부리는 물이 되었다

?

방바닥에 주르르

떨어져 나뒹굴었다

종내, 내 안에서 그렇게 후비던

?

삭혀야만 할 말들

아침이 되면 곪아터진

점액질 언어로

?

그리워서 상처가 되는

말들 한 마디 한 마디

창문은 닫히고

?

천정 사각 모퉁이에서

회오리로 돌다가 냄새

진동하며 타는 살이 되고

?

내 안에서 자라는 사랑은

언제나 불로 왔다

인두로 각인되는

제목 날짜
2018 포브스 갑부 순위 2018.12.28
가볍고도 무거운것 사랑 2018.12.28
자꾸만 생각이 난다 2018.12.28
내 마음 지금 2018.12.28
레인보우 현영 운동영상 by_Timothy Moore<약후> 2018.12.28
화성의 물 발견 [기사] 2018.12.28
주인이 버린 개가 100km나 떨어진곳까지 찾아옴 [37] 2018.12.27
소싯적에 닭 좀 잡은 꼬마 2018.12.27
어쩌면 한 방울 2018.12.27
친구 여자 친구 2018.12.27
할 일이 많아 보입니다 2018.12.27
두발 자유화 근황 2018.12.27
가냘픈 팔뚝 위로 2018.12.27
눈물 한 톨보다 2018.12.27
고양이 마술보여주기.. 2018.12.26
고양이 기겁 2018.12.26
중국집 음식 먹고 어떻게 둠??? 2018.12.26
처음보면 90% 착각하는 사진 2018.12.26
인간이 아름다운 것은 2018.12.26
단지 약간의 용기와 2018.12.26
태그 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