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신학 대구캠퍼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신학 대구캠퍼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신학 대구캠퍼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신학 대구캠퍼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신학 대구캠퍼스  

까치 한 마리

꽃자리2018.12.29 14:19조회 수 4댓글 0

    • 글자 크기

ywlkuKQ.jpg

?

칼을 든 바람

?

한 모금 햇살 먹은

새 한 마리

겨울노래 춥다

?

얼어 붙은 겨울벤치

어금니 소리 요란하고

추위에 떠는 바위 먼저 올라와

엉거주춤 자리를 펴는데,

?

묵은 낙엽

햇살이 그려 놓은 들녘에

손을 쬐고 달려드는 바람

회오리 치며 휘젓고

?

까치 한 마리

꽁지가 얼은 채

맴을 돌며 능선을 오르는데,

파랗게 얼은 하늘 시리다.

?

머플러를 잡아 당기다가

제풀에 넘어져

도랑에 처 박힌다

?

칼을 든 바람

나뭇가지를 휘두르고

볼을 도려내려

?

곤두박질 친 날씨

겨울 바람 길바닥에 얼고

꽃자리 (비회원)
    • 글자 크기
시인과 겨울 (by 꽃자리) 제몸속에 애 낳고 (by 꽃자리)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12... 36다음
첨부 (0)